‘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US 오픈 뛸 만큼 강하지 못해, 시간 필요하다” 출전 포기,

[FT스포츠] 미국 골프 선수 타이거우즈가 끝내 US 오픈 출전을 포기했다. 왕년에 ‘골프 황제’라는 수식어가 붙었던 타이거 우즈는 지난 8일 SNS에 “아직 US오픈에 뛸 만큼 강하지 못하다.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한국시간으로 오는 16일에 열리는 메이져대회인 US오픈에 나서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두 다리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은 타이거우즈는 재활훈련을 거쳐 4월과 5월 PGA챔피언쉽에 참가했지만 대회 도중 통증을 호소하며 끝내 기권하는 등 미국 PGA 챔피언십에서 9오버 79로 메이저 리그에서 세 번째로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