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이뛰기 우상혁, 세계선수권서 사상 첫 은메달 획득

[FT스포츠]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역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19일(한국시간) 우상혁은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자신의 최고 기록과 타이로 대한민국 육사의 새 역사를 썼다.금메달은 2m37을 넘은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에게 돌아갔다. 그는 남자 높이뛰기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3연패라는 기록을 세웠다.우상혁은 대회 전부터 우승 후보로 꼽히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날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