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여제’ 김연경, 친정팀 흥국생명 복귀 ··· 복귀하자마자 우승후보 거론

[FT스포츠] ‘월드클래스’ 김연경(34)이 친정팀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2년만에 V리그 복귀한다.오늘(21일)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구단은 김연경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흥국생명은 “프로배구 여자부 최고 금액인 1년 총액 7억 원(연봉 4.5억, 옵션 2.5억)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김연경은 지난해 도쿄올림픽 이후 중국 상하이로 옮긴 후 두 시즌 만에 국내에 복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5월 말 미국에서 개인 훈련을 마치고 귀국해 고심하던 끝에 구단의 적극적인 권유로 국내 복귀를 결심했다고 한다.구단을 통해 김연경은 “새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