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日선수, 고다이라 은퇴 ‘이상화와 만나서 이야기하고 싶다’

[FT스포츠]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이상화(33·은퇴)와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고다이라 나오(36)가 은퇴를 선언했다.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고다이라는 12일 일본 나가노현 나가노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10월 전일본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500m를 내 경기 인생의 마지막 대회로 삼으려 한다”고 은퇴 의사를 밝혔다.고다이라의 금메달 만큼이나 한·일 양국에서 화제를 모은 건 이상화와의 우정이다. 당시 고다이라는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500m 경기에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뒤 울고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