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치 않은’ 류현진, 팔뚝 통증 또 말썽 결국 구속 저하 ··· 몬토요 감독 “곧 검진 받을 예정”

[FT스포츠] 류현진(35·토론토)이 또 팔뚝 통증을 호소하며 조기 강판됐다.2일 류현진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하여 4이닝동안 2홈런 포함 4안타 3실점(2자책)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이날 교체 원인은 역시 팔뚝 통증이었다. 토론토 구단은 경기 후 “류현진이 왼쪽 팔뚝에 불편함을 느껴 교체됐다”고 전했다. 류현진 앞서 개막 후 4월 17일 오클랜드전을 마치고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바 있다.이후 재활을 거쳐 약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