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킹’ 김선형, 최고 연봉 대우받고 SK 잔류 ··· 3년·8억원 계약

[FT스포츠] 프로농구 통합 우승을 차지한 서울SK가 자유계약선수(FA) 대어 김선형(34)와 동행을 이어간다.24일 SK는 “프랜차이즈 스타 김선형과 계약기간 3년, 첫해 보수 총액 8억 원(연봉 5억6000만원, 인센티브 2억 4000만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농구계 관계자에 다르면 FA 김선형은 24일 원 소속팀 서울 SK와 만나 팀과 선수의 자율협상 마감을 하루 남기고 잔류를 결정지은 것이다.지난 2011년 드래프트 2순위로 SK에 입단한 김선형은 KBL 최고 스타로 활약했고 두번째 FA 계약에서도 SK와 재계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