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WBC 헤비급 챔피언 마이크 타이슨, 뒷좌석 깐족거림에 ‘핵주먹’ 날렸다

[FT스포츠] 세계 헤비급 복싱 챔피언 출신인 마이크 타이슨(55)이 같은 비행기에 탄 승객에게 주먹을 휘둘렀다.미국의 연예매체 TMZ는 21일(현지시간) 타이슨이 전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플로리다행 여객기에 탑승한 뒤 여객기가 이륙하기 전 뒷좌석 승객을 폭행했다고 보도했다.탑승자가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몇 초 분량의 동영상을 보면, 타이슨은 자신의 자리에서 선 채 뒷좌석의 남성 승객의 얼굴을 두 주먹으로 연속해 가격했다. 이 승객 옆의 또 다른 남성 승객은 타이슨을 뜯어말리려 했다.당초 타이슨은 자신을 알아본 피해자와 사진을 함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