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구 국제심판, ‘쇼트트랙 베이징 편파판정 항의’ 후 자격 박탈

[FT스포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쇼트트랙 대표팀 지원단장으로 나서 당시 편파 판정에 항의했던 최용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국제 심판이 최근 ISU로부터 국제심판 자격을 박탈당한 것으로 확인됐다.최 심판은 쇼트트랙 대표팀 지원단장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했었다.당시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한국 선수들이 애매한 판정으로 탈락하자 윤홍근 선수단장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편파 판정에 대한 소신 발언을 했다.최 심판은 “코너 입구에서 황대헌 앞에 공간이 있었고 충돌 없이, 무리 없이 들어가 맨 앞으로 나섰다.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