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무에타이 선수, 경기 중 쓰러지고 결국 사망

[FT스포츠] 태국 유명 무에타이 선수는 경기 도중 쓰러져 8일만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26일(한국시간) 태국 매체에 따르면 태국 무에타이 선수 빤펫 판둥차이(25)는 지난 15일 투빠떼미 공군기지 경기장에서 열린 75kg급 5라운드 경기에서 프랑스 출신 앙토니 TFC와 맞붙었다.당시 마지막 라운드 1분 18초를 남겨두고 빤펫은 TFC의 팔꿈치에 턱을 가격당해 쓰러졌다. 그는 쓰러지면서 머리를 바닥에 부딪혔으며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경기 후 8일만에 뇌 손상으로 23일 사망했다.태국 유명 무에타이 선수인 빤펫은 동남아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