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하뉴’ 은퇴, 프로 전향

[FT스포츠]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최강자 하뉴 유즈루(28·일본)가 은퇴를 선언했다.하뉴는 19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로 선수로 스케이팅을 이어나가기로 결심했다”며 은퇴를 발표했다.이날 오전 일본 매체들은 하뉴가 올림픽을 포함한 각종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아이스쇼 참가 등에 전념하는 프로 선수로 전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대로 하뉴는 향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등이 주최하는 일반 경쟁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공연 위주의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현역 은퇴를 선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하뉴는 “피겨에는 현역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