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호골 무산’ 손흥민, EPL 득점왕 최종전서 도전 ··· 토트넘 번리꺽고 4위

[FT스포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30·토트넘)이 번리와의 경기에서 골을 기록하지 못한채 득점왕 도전은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15일(한국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EPL 37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최근 2연승 질주한 토트넘은 21승 5무 11패 승점68로 1경기를 덜 치른 아스널(21승 3무 12패 승점66)을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리그 4위로 올라섰다. 리그 4위에는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