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스 채은성 4번 타자 역할 ‘톡톡’ 만루홈런 치며 순식간에 점수 역전

[FT스포츠]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LG트윈스와 kt wiz 경기에서 LG트윈스 4번 타자 채은성이 3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홈런을 터트리며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전 날 열린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LG트윈스는 kt 위즈를 5:2 3점 차로 앞서고 있었지만 5회 선두타자로 나온 장준원이 임찬규의 공을 담장 뒤로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그래도 4:6으로 kt가 2점 뒤쳐지고 있던 상황에서 장준원은 7회 1사 후 김진성 상대로 솔로 홈런을 또 다시 터트리며 한 경기에서 2번의 홈런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