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TO UFC’ 출전 한국인 파이터 전원 계체 통과 ··· 김민우 부전승 2R 진출 

[FT스포츠] ‘꿈의 무대’ UFC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인 파이터 전원이 계체에 통과했다.8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계체량 행사에서 라이트급 기원빈 155.5파운드(70.53kg), 페더급 홍준영 146파운드(66.22kg), 밴텀급 김민우 135.5파운드(61.46kg), 플라이급 최승국 126파운드(57.15kg)로 한번에 계체를 마쳤다.오는 9일과 10일 UFC는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아시아 최고의 유망주들이 경쟁하는 ‘ROAD TO UFC(로드 투 UFC)’를 개최한다. 이는 아시아에서 진행되는 등용문 이벤트다. 토너먼트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