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벤 아스크렌, 조지 마스비달의 레슬링 경기 제안에 “날짜와 위치를 보내라.”

조지 마스비달은 벤 아스크렌에게 레슬링 경기를 제안했으며 마스비달은 그 제안에 응했다. 37세의 벤 아스크렌은 전직 종합격투기 선수이자 아마추어 레슬링선수이다. 아스크렌은 벨라토르와 ONE의 웰터급 챔피언을 지냈으며 UFC에 출전하기 전 10년 이상 무패를 유지했던 레전드 선수이다. 벤 아스크렌(19승 2패 MMA)은 2019년 10월 데미안 마이아(28승 11패 MMA)에 패베한 뒤 현역 은퇴했다.조지 마스비달(35승 16패 MMA)는 지난달 UFC 272에서 콜비 코빙턴(17승 3패 MMA)에게 패배했다. 패배 후, 마스비달은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