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1명 FA대상선수 발표 신지현·김단비 등 ’16일부터’ 협상 돌입

[FT스포츠]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5일 2022년 자유계약선수(FA) 대상자 명단을 확정했다.데뷔 후 처음 FA 자격을 획득한 1차 FA 대상자는 이주연(삼성생명), 한엄지(신한은행) 등 총 5명이다. 이들은 1차 협상 기간 원소속 구단과 우선 협상 진행 후, 결렬 시 2차 협상 기간부터 타 구단과의 협상이 가능하다.FA 선수 자격을 행사하고 계약이 만료되어 2차 FA로 분류된 대상자는 신지현(하나원큐), 김단비, 한채진(이상 신한은행) 등 총 16명이다. 2차 FA 대상자는 1차 협상 기간부터 원소속팀을 포함한 모든 구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