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FA 3차 협상 마무리, 5명 원소속팀과 계약, 곽주영 은퇴

[FT스포츠] 여자프로농구(WKBL) 김연희 등 5명의 선수가 원소속팀과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체결했다. 인천 신한은행의 곽주영은 다시 유니폼을 벗는다.WKBL은 12일 2022년 FA 3차 협상 결과를 공시했다.1차 FA 대상자였던 김연희는 인천 신한은행이 계속되는 어수선함 속에도 계약 기간 3년 연봉 총액 7,000만원에 재계약을 하며 신한은행과 손을 다시 잡았다. 2차 FA 대상자 이경은(신한은행) 역시 계약기간 3년, 연봉 총액 7000만원에 계약했다. 우리은행은 박다정과 연봉총액 4,000만원(계약 기간 1년), 부천
기사 더보기


먹튀검증사이트 ◀ 클릭!


인기 기사 글